홈 > 실시간인기 > 실시간인기
실시간인기

술에 대한 5가지 오해, 술술 풀어볼까?

실버서퍼 5 5498 14 0


[사진=클립아트코리아]연말이 다가오면서 술자리가 늘고 있다. 음주로 인한 몸의 부담도 늘어나는 기간이다. 술에 대해 제대로 알고 마시면 자신의 건강까지 챙길 수 있다. 미국 국립 알코올 남용·중독연구소( NIAAA : National   Institute   on   Alcohol   Abuse   and   Alcoholism )의 설명을 바탕으로 음주에 관한 잘못된 오해들을 소개한다.

오해 1 _술 한 잔, 한 시간이면 분해된다?

우리 몸이 술 한 잔 분량의 알코올을 분해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대략 한 시간이라는 이야기가 있지만  NIAAA 에 따르면 실질적으로 분해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두 시간 이상이다.

술을 마시면 한시간 당 체내에서 체중 1㎏당  100 ㎎의 알코올을 대사한다. 가령, 체중이  70 ㎏ 나가는 남성일 경우 한 시간에 분해할 수 있는 알코올의 양이  7g 에 불과하다. 술 한 잔의 알코올 양이  14g 일 때, 이를 대사를 처리하는 데 필요한 시간은 2시간이다.

오해 2_ 찬물로 샤워하면 술이 빨리 깬다?

술에서 빨리 깨기 위해 찬물로 샤워를 하는 사람들이 있다. 차가운 물로 몸을 씻으면 순간 개운한 느낌 때문에 술이 깬 것 같다는 기분이 들 수 있지만 실질적으로 알코올 대사의 속도를 촉진하지는 않는다.

오해 3 _ 술이나 물이나 화장실 가는 횟수도 같다?

술을 마시면 항이뇨호르몬인 바소프레신이 억제돼 물을 마셨을 때보다 화장실을 자주 간다. 알코올은 그 자체로 이뇨작용을 하기 때문에 체내 세포에서 많은 물을 배출하게 만든다. 이렇게 배출된 물은 곧바로 방광에 차기 때문에 소변이 자주 마렵다.

오해 4_ 폭탄주는 숙취가 덜 하다?

숙취를 일으키는 것은 술을 마시는 순서나 방법이 아니라 총 소비한 술의 양이다. 맥주를 마신 다음 도수가 높은 술을 마신 사람들은 독주 때문에 취기가 온다고 생각하고 폭탄주를 마신 사람들은 두 가지 술을 섞어 마셔 취기가 왔다고 오해한다. 하지만 술을 섞어 마시거나 따로 마시는 것이 숙취를 결정하지는 않는다. 술자리에서 총 얼마만큼의 술을 마셨는지가 그날의 취기와 다음날 숙취를 결정한다.

오해 5_술 배는 따로 있다?

술을 마시든 밥을 먹든 하루 소비 칼로리를 넘어선 양을 먹으면 살이 찌게 돼 있다. 술을 자주 마셔서 체중이 늘어난 사람은 술배가 따로 있다고 오해하기 쉬우나 사실상 살이 찐 이유는 하루 필요량을 초과한 음식이 몸에 들어왔기 때문이다

5 Comments
kmin9102 11.23 13:36  
오 술자리에서 일찍 화장실 간 날은 화장실 자주가는 것 같다고 느꼈는데 그게맞구나

럭키포인트 2,838 개이득

샤발샤발 11.23 16:30  
참고로 술은 살이 찌지 않는다.
술에 당분이 많다고는 하나 체내 축적되지않고 에너지로 소비되고 남은건 배출된다.

근데 왜 술먹으면 살찌냐고? 그건 안주빨 세워서 그런거다. 안주와 술을 같이먹으면 필요한 에너지는 술의 당분을 먼저 사용하고 안주 칼로리는 그대로 축적되기 때문이다.
실례로 알콜중독자들은 안주 안처먹고 깡술만 먹기때문에 살찐 사람들이 없다.

럭키포인트 23,206 개이득

두르릉 11.25 11:37  
[@샤발샤발] 엇.  진짜야?
맥주먹어도  살 안쪄?

럭키포인트 4,929 개이득

댓글유도빌런 11.23 17:07  
그러니까 1시간 맞네

럭키포인트 7,103 개이득

10선비 11.25 07:13  
[@댓글유도빌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럭키포인트 24,119 개이득

제목